[조선일보] 달콤하게 먹고 ‘0cal’… 사카린, 발암물질 누명 벗어

◇열량 없고 물에 잘 녹아… 고온서도 단맛 유지 사실 사카린은 의외로 많은 장점과 특성을 가진 감미료이다. 설탕보다 약 300배 단 고감미료인데, 설탕과 달리 칼로리와 혈당 지수가 제로이다. 설탕은 g당 열량이 4㎉고, 혈당 지수는 70이다. 감미도를 감안하면 사카린의 가격은 설탕의 30분의 1 정도다. 물에 잘 녹을 뿐 아니라, 열에 매우 안정적이어서 250℃ 고온에서도 분해되지 않고 단맛을 유지한다. ◇항암 효과에 스트레스 완화까지 최근에 사카린이 항암 효과가 있다는 연구 보고가 잇달아 발표돼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2015년 3월 제249차 미국화학학회에서 플로리다 의과대학의 로버트 매케너 교수 외 6인은 사카린이 암의 증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9번 탄산탈수효소(Carbonic anhydrase Ⅸ)와 결합해 이 효소를 비활성화시켜 항암 효과를 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국내에서도 사카린의 항암 효과에 관한 연구가 발표됐다. 2016년 9월 고려대학교 의생명융합과학과 연구팀도 암세포에 사카린 용액을 투여한 결과 암세포 수가 감소하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사카린의 농도를 높여갈수록 암세포 수가 더욱 두드러지게 감소했다. 두 연구에서 공통으로 사카린은 정상 세포를 손상시키지 않고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것도 확인됐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22/2017052201814.html

By |2017-08-21T05:24:21+09:00May 23rd, 2017|News|Comments Off on [조선일보] 달콤하게 먹고 ‘0cal’… 사카린, 발암물질 누명 벗어

[연합뉴스] “당뇨환자에 기적같은 존재”···사카린이 때로는 설탕보다 낫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국제암연구소와 국제식품첨가물전문가위원회 등 국제기구가 발표하는 안전성 평가 자료 및 하루 섭취 허용량 등을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지난해 16종 인공감미료 성분에 대해 위해평가를 했다"며 "사카린의 경우 인간에게 발암 효과를 낸다는 근거가 발견되지 않는 등 인체 위해 우려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범택 아주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설탕과 사카린이 중독이라는 측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고 섭취 열량에서 차이가 있으나 설탕 자체가 비만에 영향을 미친다기보다 함께 섭취하는 음식을 많이 먹게 하는 것이 문제"라며 "당뇨병 환자는 약간의 열량에도 혈당이 불안하게 움직이므로 사카린을 먹는 것이 좋지만 건강한 사람은 둘 중 무엇을 먹어도 상관없다"고 말했다.(중략)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5/16/0200000000AKR20170516170100030.HTML?input=1195m

By |2017-08-21T05:24:39+09:00May 18th, 2017|News|Comments Off on [연합뉴스] “당뇨환자에 기적같은 존재”···사카린이 때로는 설탕보다 낫다

[중앙일보] 사카린 든 과자 막걸리 액젓 안전

식약처는 906개 중 243개에서 감미료를 검출했고, 함유량이 모두 기준치 이내인 사실을 확인했다. 사카린나트륨은 과자·어육가공품 등 6개 식품 유형(61건)에서 검출됐다. 평균 함량은 조미액젓(543.5㎍/g), 절임류(200㎍/g), 기타 김치(35.8㎍/g) 순이다. 평균 함량을 이용하여 일일노출량을 추정한 결과, 일일섭취허용량(5mg/kg·bw/day)의 3.6%(0.18mg/kg·bw/day) 수준이다.(중략) URL : http://news.joins.com/article/21446285 [출처: 중앙일보] 사카린 든 과자 막걸리 액젓 안전

By |2017-08-21T05:24:57+09:00April 6th, 2017|News|Comments Off on [중앙일보] 사카린 든 과자 막걸리 액젓 안전

[YTN] “강소기업이 힘!이다” 세계인의 단맛으로 사로잡다

설탕 대비 300배의 단맛을 가진 인공감미료 사카린! 캐나다 연구진의 실험 결과로 발암 물질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30여 년에 걸쳐 다시 연구한 결과 인체에 무해하다는 판정을 받아 안전성이 검증됐다. 현재 사카린은 식품과 의약품 등에 다양하게 사용될 뿐만 아니라 비만과 당뇨, 고혈압 등 성인병 환자의 설탕 대체재로 각광받고 있다. 국내 유일하게 사카린을 제조하는 기업의 제품이 미국약전의 국제표준물질 기준이 되고 있다는 사실! 고순도 사카린 제품의 85%를 미국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해외로 판매하며 품질력을 인정받고 있다. 사카린으로 세계인의 단맛을 사로잡고 있는 강소기업 제이엠씨를 만나 보자. 출처 : http://www.ytn.co.kr/_pn/0480_201702260010135252

By |2017-08-21T05:25:16+09:00February 25th, 2017|News|Comments Off on [YTN] “강소기업이 힘!이다” 세계인의 단맛으로 사로잡다

[CNBC] 고려대학교 “사카린, 암세포 증식 억제 효과”

칼로리와 혈당지수 제로인 사카린이 당뇨 환자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암세포 억제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고려대학교 대학원 의생명융합과학과 연구팀이 암세포를 대상으로 체외에서 시행한 항증식성 평가 실험에 따르면 사카린이 농도의존적으로 일부 암세포에 대한 세포증식 억제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고려대학교 대학원 의생명융합과학연구팀의 ‘다양한 암세포 주와 MSCs에 대한 사카린의 항증식성 평가’ 논문에 따르면 사카린이 인간의 암세포 억제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출처 : http://sbscnbc.sbs.co.kr/read.jsp?pmArticleId=10000824582  

By |2017-08-21T05:25:35+09:00September 27th, 2016|News|Comments Off on [CNBC] 고려대학교 “사카린, 암세포 증식 억제 효과”

[동아일보/Health&Beauty] ‘설탕과의 전쟁’… 대체 감미료 사카린을 재조명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우리나라 어린이·청소년·청년층(3∼29세)이 가공식품을 통해 섭취하는 당류의 양은 2013년에 이미 적정 기준(총 섭취 열량 대비 10% 이내)을 넘어섰다. 지금은 더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2015년 식약처 조사 결과 일인당 하루 평균 총 당류 섭취량(약 72.1g)은 총 열량 섭취량의 14.7% 수준으로, 2007년(13.3%)보다 늘었다. 과일 같은 천연식품이 아닌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는 44.7g(총 섭취 열량의 8.9%)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량(총 섭취 열량의 10% 이내)보다는 낮다. 하지만 연평균 증가율이 5.8%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URL Link : http://news.donga.com/3/all/20160510/78008858/1  

By |2017-08-21T05:25:54+09:00May 11th, 2016|News|Comments Off on [동아일보/Health&Beauty] ‘설탕과의 전쟁’… 대체 감미료 사카린을 재조명한다
Go to Top